민주당, 20대 후반기 국회의장 후보 문희상 의원 선출
민주당, 20대 후반기 국회의장 후보 문희상 의원 선출
  • 박진우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8.05.16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정상화 가교 역할 주목
제20대 국회 후반기를 이끌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장 후보로 16일 6선의 문희상 의원이 선출됐다. /뉴시스
제20대 국회 후반기를 이끌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장 후보로 16일 6선의 문희상 의원이 선출됐다. /뉴시스

(박진우 기자) 제20대 국회 후반기를 이끌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장 후보로 16일 6선의 문희상 의원이 선출됐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국회 본청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20대 국회 후반기 국회의장 후보자 선거를 진행했다. 투표결과 총 116표 중 문 의원이 67표, 박 의원이 47표를 얻었다. 무효표는 2표다.

문 의원은 당선 소감으로 "정치한 지 40년인데 그 동안 파란만장한 정치 인생을 벌이면서 오늘 같은 날도 있구나 생각이 든다"며 "애초에 얼굴 큰 사람 뽑자, 몸무게 많이 나가는 사람 뽑자 했으면 걱정을 덜했을 텐데 가슴 깊이 우러나오는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농담을 섞으며 감사함을 전했다.

이어 "국회는 민주주의 최후의 보루다. 국회가 펄펄 살아있을 때 민주주의도 살고 정치도 산다. 다시 서는 국회, 국민 사랑과 존경받는 국회를 반드시 이뤄나가는데 앞장서겠다"고 다짐했다.

원내 제1당의 의장 후보가 본회의에서 여야 의원들의 신임을 받아 국회의장을 맡는 것이 관례로 굳어져있는 만큼 문 의원이 추후 본회의를 통해 의장으로 선출될 가능성이 높다.

국회법에 따라 국회가 정세균 현 국회의장의 임기가 끝나는 오는 29일이 되기 5일 전까지 본회의를 열어 추인해야 한다. 본회의에서 진행되는 투표를 거쳐야 의장으로 최종 선출된다.

문 의원은 당이 비상상황일 때마다 비대위원장으로 활약하는 등 의원들의 신망이 두텁다는 평가를 받는다. 대화와 협상을 강조하는 만큼 의장에 선출될 경우 특검과 추경을 놓고 진통을 겪고 있는 국회 정상화에 '가교' 역할을 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문 후보는 1945년 경기 의정부 출신으로 경북고와 서울대 법대를 졸업했다. 대학 졸업 후 행정고시에 합격했지만 민주연합청년동지회 중앙회장 등 학생운동 경력이 문제가 돼 임용에서 탈락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