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핵포기만 강요땐 朝美 수뇌회담 재고려”
북한 “핵포기만 강요땐 朝美 수뇌회담 재고려”
  • 이진화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8.05.16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 밝혀
정부, 고위급 회담 호응 촉구
그래픽=뉴시스
북한이 16일 이날 열기로 했던 남북고위급회담을 돌연 취소하겠다고 밝혔다./뉴시스

(이진화 기자) 북한이 16일 이날 열기로 했던 남북고위급회담을 돌연 취소하겠다고 밝혔다. 여기에 더해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이 "일방적인 핵 포기만을 강요하려든다면 우리는 그러한 대화에 더는 흥미를 가지지 않을 것이며 다가오는 조미(북미)수뇌회담에 응하겠는가를 재고려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과 미국정부는 당혹감속 북한의 진의 파악에 주력하고 있다.

정부는 북한이 '2018 맥스 선더' 연합공중전투훈련을 빌미삼아 고위급회담을 무기한 중단시켰지만 "미국과 남조선당국의 차후 태도를 예리하게 지켜볼 것"이라는 조선중앙통신의 보도나 김 제1부상의 "트럼프 행정부가 조미관계 개선을 위한 진정성을 가지고 조미수뇌회담에 나오는 경우 우리의 응당한 호응을 받게 될 것이지만 우리를 구석으로 몰고가 일방적인 핵포기만을 강요하려든다면 우리는 그러한 대화에 더는 흥미를 가지지 않을 것이며 다가오는 조미수뇌회담에 응하겠는가를 재고려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는 발언을 주목하고 있다. 북한의 이러한 움직임은 완전히 판을 엎기보다 협상의 여지를 충분히 남겼다는 분석이다.

정부도 남북관계에 근본적인 문제가 생긴 것은 아니라는 판단이다. 미국 또한 예정대로 북미정상회담 준비를 진행한다는 입장이다.

헤더 노어트 미 국무부 대변인은 15일(현지시간) 북한이 남북고위급회담 중단은 물론 북미정상회담마저 보이콧할 수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는 데 대해 “너무 앞서 가서는 안 된다. 이 뉴스는 이제 금방 나온 것이다. 추가적인 정보를 가지고 확인할 필요가 있다. 우리는 계획대로 다음 달로 예정된 북미정상회담 준비를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통일부는 백태현 대변인 성명을 통해 남북 고위급회담을 일방적으로 연기한 것은 4월27일 양 정상이 합의한 판문점선언의 근본정신과 취지에 부합하지 않는 것으로 유감"이라며 "북측이 제기하고 있는 문제들을 논의하기 위해서라도 남북 간 대화가 지속적으로 이루어져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성명은 아울러 "정부는 판문점선언 이행을 통해 지속 가능한 남북관계 발전과 항구적인 평화정착을 이루어 나갈 수 있도록 유관부처 간 긴밀한 협의를 통해 필요한 조치들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