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남북 고위급회담…8·15 이산상봉 논의
16일 남북 고위급회담…8·15 이산상봉 논의
  • 이진화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8.05.15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 간 철도 연결 사업-아시안게임 단일팀 구성도 협의
당·정·청도 산림협력-6·15남북공동행사 추진해 나가기로
4·27 판문점선언 후속 이행을 논의하기 위한 남북 간 고위급회담이 16일 개최된다.
4·27 판문점선언 후속 이행을 논의하기 위한 남북 간 고위급회담이 16일 개최된다./뉴시스

(이진화 기자) 4·27 판문점선언 후속 이행을 논의하기 위한 남북 간 고위급회담이 16일 개최된다.

당·정·청도 15일 정상회담 후속조치로 산림협력과 6·15남북공동행사 이행을 시급한 과제로 꼽고 차분하고 신속하게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통일부는 15일 "남과 북은 판문점선언 이행방안 협의를 위한 고위급회담을 오는 16일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개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지난 8일 북측에 '14일 개최'를 제의했으나 북측이 16일에 개최하자고 수정 제의했고, 정부가 이를 수용했다고 통일부는 부연했다.

우리 측에서는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수석대표로 5명 내외의 대표단을 구성한다. 경제 관련 부처 고위 당국자가 이번 회담 대표단에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다.

북측은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을 단장으로 김윤혁 철도성 부상, 원길우 체육성 부상, 박용일 조평통 부위원장, 박명철 민족경제협력위원회 부위원장 등 5명으로 구성된 대표단을 파견하겠다고 통보했다.

남북은 이번 고위급회담에서 8·15 이산가족 상봉 행사 준비를 위한 적십자회담과 장성급회담 일정 등을 협의할 전망이다. 또한 판문점선언에 들어간 남북 간 철도 연결 사업과 아시안게임 남북 단일팀 구성 문제도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이밖에 최근 중국 북한식당 여종업원 집단탈북이 기획됐다는 의혹이 재점화된 만큼 북측이 이 문제를 인도적 사안과 연계해 언급할 가능성도 없지 않다는 전망이다.

정부와 청와대, 더불어민주당은 15일 남북 정상회담 후속조치에 대한 협력과 공조 인식을 같이하고, 우선 산림협력과 6·15남북공동행사 이행을 시급한 과제로 꼽았다.

당정청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국무총리 공관에서 비공개 회의를 열고 남북 정상회담 후속조치와 추경 등 경제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고위 당정청 회의에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신임 홍영표 원내대표가 참석했다. 추미애 대표, 이춘석 사무총장, 김태년 정책위의장도 자리를 함께 했다. 정부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김동연 경제부총리, 조명균 통일부장관, 홍남기 국무조정실장, 청와대에서는 장하성 정책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한병도 정무수석, 반장식 일자리수석, 홍장표 경제수석이 함께했다.

이날 회의 후 민주당 박범계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남북 정상회담 후속조치를 질서 있고, 차분하면서도 신속하게 추진해 나간다는 것에 뜻을 함께 하면서, 단계적으로 추진하는 과정에서 상호간에 긴밀하게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당정청은 후속 조치 가운데 이행이 시급한 사안으로 산림협력과 6·15남북공동행사를 꼽았다. 이와 관련 태스크포스(TF)를 각각 구성해 논의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