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지
편지
  • 서울일보 news@seoulilbo.com
  • 승인 2018.05.14 1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가있는 아침]

편지

김재영

봄비의 필체로

그대의 몸에 또박또박

편지를 써가는 아침나절

자꾸 무엇인가가 움 돋을 것 같습니다

 

봄비가 환하게 지나간 오후

햇살이 그대의 몸 구석구석에

후레쉬 비추듯 찬찬히 써가는 필체가

이내 그대의 뇌관을 건들어

곧 꽃폭탄이 터질 것 같습니다

 

그러나 봄은

쉽게 가버리고

그대의 가슴에

비와

햇살과

바람으로 쓴

그리움의 문장만

무성합니다.

 

약력

2013<시와사람>등단

전남예총상 수상

동아보건대학 사회복지학과 졸업

목포문인협회 사무국장 역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