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방북… 북미정상회담 세부사항 최종 확정
폼페이오 방북… 북미정상회담 세부사항 최종 확정
  • 박진우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8.05.09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억류 미국인 3명과 귀국 가능성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9일 북미정상회담 세부사항을 최종 확정하기 위해 평양에 도착했다고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뉴시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9일 북미정상회담 세부사항을 최종 확정하기 위해 평양에 도착했다고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뉴시스

(박진우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9일 북미정상회담 세부사항을 최종 확정하기 위해 평양에 도착했다고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미 관리들은 폼페이오 장관이 북미정상회담 세부사항에 대한 확정 뿐 아니라, 북한에 억류중인 한국계 미국인 3명을 데리고 귀국길에 오를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미국시간으로 8일 자신의 트위터에 "북한 지도자의 초청으로 북한에 다시 가고 있다. 나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간의 성공적인 정상회담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기자들에게 첫번째 방북은 남한에 대한 북한의 긴장완화 약속이 얼마나 진지한지 확인하는 것이었고, 이번 방북은 "성공적인 정상회담의 틀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에 억류된 한국계 미국인 3명의 문제를 제기할 것이라고 말하면서, 북한이 "올바른 일을 하기를" 바란다고 밝혀 이들과 함께 귀국할 가능성이 있음을 시사했다.

그는 "두 번째 방문에서는 우리가 기대하지 않는 게 무엇인지를 확실하게 하고 싶다"며 "우리는 이전에 우리가 향했던 그 길로 다시 되돌아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의 목표를 달성할 때까지 우리는 제재를 완화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우리는 세계가 (북한에 대해)경제적 압박을 덜어주도록 강요하는 작은 이익으로 이것(북미정상회담)을 하지 않을 것“ 이라고 역설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양국이 안보관계 변화를 허용할 수 있는 일련의 조건들에 대한 윤곽을 잡고, 날짜와 장소, 시간을 포함해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한 구체적인 세부사항을 확정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북한에서 자신이 누구를 만날 것인지를 정확히 모른다면서, "우리는 북한 정부를 대표해서 우리에게 확실한 대답을 해줄 사람을 만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