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전남지사 후보 김영록, 결선에서 61.92% 득표율로 장만채에 승리
민주당 전남지사 후보 김영록, 결선에서 61.92% 득표율로 장만채에 승리
  • 이진화 기자 ljhljh3469@seoulilbo.com
  • 승인 2018.04.19 2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진화 기자) 19일 오후 6·13 지방선거 더불어민주당 전남도지사 후보 당내 경선 결과 김영록 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확정됐다.

김 전 장관은 18일과 19일 이틀간 이뤄진 결선투표에서 61.92% 득표율로 38.09%의 장만채 전 전남교육감을 눌렀다.'

더불어민주당 전남도지사 후보 당내 경선 결선은 본경선과 마찬가지로 권리당원 및 일반 국민 안심번호 여론조사 결과를 각각 50%씩 반영하되 규정에 따라 가산 또는 감산을 적용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김 후보와 장 후보는 신정훈 후보(26.58%)까지 3파전으로 치러진 본경선(13~15일)에서 각각 40.93%, 32.50%의 득표율을 기록했으며, 26.58%를 얻어 3위를 기록한 신후 보가 1차 투표 결과 발표 다음날인 16일 김 후보 지지를 선언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