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독립운동가, 99년 세월 건너 중국서 재조명
경북 독립운동가, 99년 세월 건너 중국서 재조명
  • 신영길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8.04.16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칭시,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제99주년 기념행사 개최
사진=경북도
사진=경북도

(신영길 기자) 경북의 독립운동사가 14일 중국 충칭시에서 열린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제99주년 기념행사’에서 국내외 관계자의 큰 주목을 끌었다.

경북도는 이번 행사에서 ‘경북 독립운동사와 충칭임시정부 및 한국광복군과의 연관성’을 제목으로 주제발표를 하는 한편, 경북 독립운동가를 주제로 한 스토리텔링 공연, 사진전, 동영상 상영 등을 통해 경북 독립운동정신의 위상을 널리 알렸다.

단주 류림 선생을 주제로 한 스토리텔링 공연은 선생의 독립운동 일대기를 소개하고, 대금과 가야금 연주를 곁들여 공연의 풍미와 감동을 더했다.

류림 선생은 1940년 충칭으로 이전한 임시정부에서 국무위원으로 활약한 안동 출신의 대표적 독립운동가다.

독립운동가 후손초청 심포지엄에 단주 류림의 손자 류능희 선생, 상해 임시정부 국무령을 역임한 석주 이상룡 기념사업회 이종주 회장 등 경북출신 독립운동가 후손과 중국에 생존 독립운동가 후손이 참석 충칭 임시정부 시기 활약했던 독립운동가를 재조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경북도를 비롯해 주 청두총영사관, 충칭한국인회, 충칭한국기업인회, 충칭한국인유학생회 등 교민 200여명과 충칭시 외사판공실, 문물국 등 현지 지방정부 및 유관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정상기 국립외교원 중국연구센터 소장 사회로 진행된 심포지엄에서 주제발표자로 나선 이상학 경북도 국제통상과장은 “경북은 올해 3월 기준 2,158명(전국 14,879명)의 독립유공자를 배출한 독립운동의 성지로 임시정부와 한국광복군에서 경북출신 독립운동가들은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하며 한국독립운동사의 큰 흐름을 이끌어왔다”며 “앞으로도 관련 연구 및 지원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경북도는 지방분권시대에 걸 맞는 주도적 자세로‘독립운동의 성지, 경북’의 얼과 위상에 맞게 임시정부 및 한국독립군, 해외 독립유공자 후손 등과 관련한 다양한 사업과 행사를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