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이충재, ‘전화 사퇴’ 사실 아니며 ‘입당’ 전 종합적 판단 결과!
[단독] 이충재, ‘전화 사퇴’ 사실 아니며 ‘입당’ 전 종합적 판단 결과!
  • 송승화 기자 ssong1007@naver.com
  • 승인 2018.04.13 0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보 기자에게 전화 걸어와, 사퇴 배후 없으며 이와 관련 시 당에 이유 설명했다 밝혀

사진=이충재 전 행정중심복합건설청장
사진=이충재 전 행정중심복합건설청장

(세종=송승화 기자) 이충재 전 행복청장의 돌연 세종시장 후보 사퇴와 관련 12일 밤 본보 기자에게 전화를 걸어와 사퇴 배경을 자세히 설명했다.

전화 통화에서 이 전 청장은 언론 보도에서 제기되는 익명의 전화를 받은 후 세종시장 후보를 사퇴한 것이 아니라고 분명히 밝혔다.

또한, 일각에서 제기되는 검찰 조사, 청장 시절과 기업 유착,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등과 관련된 내용의 협박 때문에 사퇴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며 일축했다.

구체적으로 이 전 청장은 전화 통화 후 사퇴와 관련 “당시 혼자 있었는데 전화를 받은 것을 누가 알겠으며 받았다고 말하는 사람 있으면 나와 보라며 유언비어일 뿐이다”고 말했다.

이어 “공인이기 때문에 검찰에 소환된다면 금방 소문이 나기 때문에 말을 해야 하는 것이며 그런 사실은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이 전 청장은 사퇴 통보 후 “당일 자정까지 바른미래당 세종시당 김중로 위원장과 사무처장과 이에 관해 이야기 했고, 아무 말 없이 그만두는 것은 말이 안 된다”며 시당에 설명을 했다고 주장했다.

사퇴 이유는 “가족의 반대는 예전부터 있었고 내가 판단할 때 만약 입당 후 (세종시장)영입을 받아들인 상태에서 잃을(?) 순 없고 절박한 타이밍을 고민하다 (사퇴시점)지금이라고 생각해 결정 한 것이다” 밝혔다.

계속해, “주민 입장, 캠프, 정치적, 집안, 시 당의 입장 등을 고려한 종합적 결과며 개인적 가치관이 혼돈되는 상황에서 판단(출마)하지 말아야 한다”는 생각을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므로 “입당하기 전 사퇴를 해야 하는 것이 바르다고 판단했고 사퇴와 관련 ‘배후’는 전혀 없다”고 말했다.

거취와 관련, “당일(11일) 밤 잠깐 이사를 생각 했지만, 지금을 그렇지 않으며 안철수 인재영입위원장의 제의를 받아들인 상황은 나중에 이야기 하겠다”며 말을 아꼈다.

한편. 이충재 전 행복청장은 현재 고향인 경기도 연천에서 마음을 추스르는 중이며 적당한 시기가 되면 세종시로 돌아오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