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철 "촛불시민 염원으로 태어난 문재인 정부... 정의와 상식 사라지고 있다"
김동철 "촛불시민 염원으로 태어난 문재인 정부... 정의와 상식 사라지고 있다"
  • 이진화 기자 ljhljh3469@seoulilbo.com
  • 승인 2018.04.12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진화 기자)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제4차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한 김동철 원내대표가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외유 논란' 사태와 관련 "촛불시민의 염원으로 태어난 문재인 정부에서 1년도 안 돼 정의와 상식이 사라지고 있다는 것을 분명히 보여주고 있다"고 공세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피감기관의 돈으로 뇌물성 외유를 한 건 명백한 적폐고, 이것 하나만으로 공직을 수행할 자격이 없다" 며 "김 원장은 표리부동함, 위선의 극치라는 민낯을 만천하에 드러내 보임으로써 이미 금융감독원의 수장으로서 권위와 신뢰를 상실했다"고 일갈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스승의날에 카네이션을 주는 것조차 위법으로 만들겠다" 며 "김영란법 입법을 주도한 당사자가 황제 출장, 슈퍼 갑질을 버젓이 자행한 행태에 대해 국민의 배신감과 분노는 그치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청와대의 행태는 더욱 가관이다" 며 "누가 봐도 뇌물, 적폐 중 적폐임에도 불구하고 관행으로 둔갑시키며 입법부 전체를 파렴치범으로 몰아가려 한다"고 지적했ㄲ다.

김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청와대는 의원 외교 차원이나 현장조사라고 했는데 인턴비서를 대동한 개인 관광이 공적 업무인가"라며 "이게 대한민국과 국민을 업신여긴 박근혜 적폐 정권과 다른 게 뭔가"라고 질타했다.

김 원내대표는 아울러 "청와대와 여당이 '김기식 일병 구하기' 물타기를 시도하고 있지만 김 원장이 저지른 특가법상 뇌물죄 등 혐의는 사라지지도 가벼워지지도 않는다"고 비난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한 "청와대는 '나는 선하다'라는 오만에서 벗어나 김 원장을 해임하고 청와대 인사라인을 문책해야 한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