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선 “참담한 심정을 가누지 못하고 분노를 금할 수 없다”
박주선 “참담한 심정을 가누지 못하고 분노를 금할 수 없다”
  • 이진화 기자 ljhljh3469@seoulilbo.com
  • 승인 2018.03.23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치보복이 있었다 할지라도 정치보복 문제는 별도 문제로 엄정히 다뤄져야"

당의 이명박 전 대통령 구속의 시각이 국민의당 출신과 바른정당 출신이 다르지 않냐고 전화가 빗발치고 있는데 절대 다를 수 없다”고 해명했다. 

박 공동대표는 이날“국민 한 사람으로서 참담한 심정을 가누지 못하고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전직 대통령이 두명이나 동시에 구속 수감되는 일은 대한민국은 수치이다”고 밝혔다. 

박 공동대표는 이어 "정치보복은 이 땅에 있어선 안된다" 며 "그러나 설령 정치보복이 있었다 할지라도 정치보복의 문제는 별도 문제로 엄정히 다뤄져야 하고 이 전 대통령의 죄상은 죄상대로 엄정하게 사법심사를 받고 엄단이 돼야 한다" 고 강조했다.

박 공동대표는 또 "그러나 만일의 정치보복의 일환으로 이 전 대통령을 구속했다고 한다면 그 정치보복에 대한 나쁜 관행을 뿌리뽑기위해서라도 반드시 우리 바른미래당이 앞장서 시정을 하고 진상을 밝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박 공동대표는 그러면서 “이미 전직 대통령 세 사람이 구속됐지만 네 사람이 구속된 3월 22일은 대한민국이 구속이 된 무술국치라고 이름을 짓고 싶은 심경이다”며 “도대체 대통령이 몇 명이나 구속이 돼야 대한민국이 부패공화국의 오명에서 벗어날 수 있는 지, 또 대통령의 부정부패는 근절될 수 있는지 알 수가 없다”고 말했다.

박 공동대표는 아울러 “이 전 대통령 구속을 계기로 더 이상의 전직 대통령의 구속을 막고, 부패공화국 오명을 씻어낼 수 있도록 이 전 대통령 죄상을 낱낱이 벗겨서 일벌백계하고 부정부패 원인되는 제왕적 대통령제 과감히 고쳐서 재발 방지책을 마련하는 계기로 삼아야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