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1~2월 한파·폭설 피해농가에 411억 지원
제주도, 1~2월 한파·폭설 피해농가에 411억 지원
  • 김정하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8.03.16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기사와 관련없음
사진=기사와 관련없음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1월부터 2월까지 3차례에 걸친 한파와 폭설로 피해를 입은 농가에 411억원을 지원한다고 16일 밝혔다.

도는 농작물 언피해와 감귤 등 하우스 시설피해에 대한 신고와 정밀조사를 지난 11일까지 모두 마쳐  시설물 피해면적으로 비닐하우스 98농가 19.2ha, 축사 6농가 2.5ha,  부대시설 15농가 2.1ha 등 모두 23.8ha를 확정했다.

또 한파에 의한 농작물 언피해는 월동무 등 채소류 2013농가 3236ha, 감귤류 과실피해 425농가 1319t과 꿀벌 6농가 746군으로 집계했다.
 
도는 이들 피해시설물의 적기복구와 피해를 입은 농업인들이 경영안정을 위해 정부의 복구비와 자체재원에 의한 추가보상 등 총 411억8000만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우철 도 농축산식품국장은 “예비비 사용 승인 등 절차가 마무리 되는대로 자체지원을 먼저시행하고, 정부의 복구비는 중앙 농업재해대책 심의위의 심의결과에 따라 신속히 지원하겠다”며 “ 이번 한파 피해 농가의 시설물 응급복구에 적극 참여하여 주신 해병 9여단, 특전사 등 군부대 장병들과 마을 청년회, 자생단체에 고마운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