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휴식기 갖는다…31일 예정대로 종영
'무한도전' 휴식기 갖는다…31일 예정대로 종영
  • 구자혜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8.03.13 1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뉴시스
사진제공=뉴시스

'무한도전'이 예정대로 3월 31일 종영한다.

다만 유재석·박명수 등 기존 멤버의 하차는 없다. 앞서 '무한도전' 새 시즌으로 언급됐던 프로그램은 '무한도전'과 무관한 새 예능이 될 전망이다.

MBC는 13일 "김태호 PD는 당분간 준비할 시간을 갖고 가을 이후 '무한도전' 새 시즌 또는 새 기획으로 다시 돌아올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행호 PD가 준비 중인 후속 프로그램에 '무한도전' 멤버들은 참여하지 않는다. 후속 프로그램은 '무한도전' 시즌2가 아닌 새 출연자와 새 포맷의 새로운 프로그램이며, 오는 4월 방송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무한도전'은 김 PD가 연출에서 손을 떼면서 최 PD 체제로 전환, 기존 멤버 전원의 하차설이 언급되기도 했다. 그러나 MBC는 최 PD의 새 프로그램은 '무한도전'과 무관하다고 선을 그었다.

김 PD가 '무한도전'을 계속해서 맡게됨에 따라 유재석·박명수·정준하·하하·양세형·조세호 등 기존 멤버들은 '무한도전'이 새롭게 시작되는 오는 가을께 다시 모습을 드러낼 것으로 보인다.

이하 MBC 공식입장 전문.

‘무한도전’과 후속 프로그램 관련해 알려드립니다.

‘무한도전’은 변화에 대해서 여러 가지 방안을 두고 논의한 끝에 3월말 시즌을 마감하고 휴식기를 가지기로 결정했습니다.

김태호PD는 당분간 준비할 시간을 갖고 가을 이후 ‘무한도전’ 새 시즌 또는 새 기획으로 다시 돌아올 예정입니다.

최행호PD가 준비 중인 ‘무한도전’ 후속 프로그램에는 ‘무한도전’ 멤버들은 참여하지 않습니다. 이는 출연자들의 의견과 여론을 따른 결정입니다. 후속 프로그램은 ‘무한도전’ 시즌2가 아닌 새 출연자와 새 포맷으로 새로운 프로그램이며, 오는 4월 방송 예정입니다.

앞으로도 ‘무한도전’의 새로운 도전과 후속 프로그램에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