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경북도당 개편대회 포항 개최
바른미래당 경북도당 개편대회 포항 개최
  • 한종근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8.03.13 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경북도당은 13일(화) 포항시 티파니웨딩홀 4층에서 합당 후 첫 공식행사로 경북도당 개편대회가 개최됐다.
바른미래당 경북도당은 13일(화) 포항시 티파니웨딩홀 4층에서 합당 후 첫 공식행사로 경북도당 개편대회가 개최됐다.

 

(한종근 기자) 바른미래당 경북도당은 13일(화) 포항시 티파니웨딩홀 4층에서 합당 후 첫 공식행사로 경북도당 개편대회가 개최됐다.

개편대회는 바른정당과 국민의당이 합당된 후 첫 공식행사로 도당의 조직 인준과 6.13선거체제로의 출범을 공식화할 자리로 바른미래당 당지도부가 대거참석 단합과 필승결의의 장이 되었다.

바른미래당 경북도당의 합당 후 첫 공식대회인 개편대회에는 “중앙당의 방침에 따라 현재 공동위원장인 권오을(구. 바른정당)과 채이배(구. 국민의당) 양 공동위원장과 현재 13개 지역의 지역위원장들을 추인하는 자리가 되었다.

이번 도당개편대회는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보수의 텃밭인 경북지역에서 자유한국당과 본격적인 세대결을 펼치기에 앞서 지역에서 바른미래당의 바람을 일으키고 출마자들을 격려하는 차원에서 경북제1의 도시 포항에서 열리며 유승민공동대표를 비롯한 안철수전대표등 당 지도부가 대거 참석하였다.

이번 개편대회는 합당 후 권오을,채이배 공동위원장 체재로 출발하여 꾸준히 당원과 조직을 정비해 왔으며 각 당의 지역위원장들의 협의 속에 공석 및 단독 위원장의 지역이외는 대부분 공동지역위원장 체재로 선거를 치를 것을 합의한 상태로 당일 대회는 당원의 단합과 화합의 축제의 장으로 이루어 졌다.

바른미래당은 현재 경북도에서 기초단체장과 기초의원, 광역의원등 출마자들이 등록을 하고 있으며 최근 출마희망자 모집과 인재영입을 위해 홍보를 실시하는 공격적이고 활발하게 선거체재로 전환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