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30TB SAS SSD 양산… 초고용량 시장 선점
삼성전자, 30TB SAS SSD 양산… 초고용량 시장 선점
  • 박진우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8.02.20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제품보다 용량 2배 올려
삼성전자는 기존 제품(15.36TB SAS SSD)보다 용량과 성능을 최대 2배 높인 30.72TB(테라바이트) 'SAS SSD(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를 출시했다고 20일 밝혔다.(사진=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기존 제품(15.36TB SAS SSD)보다 용량과 성능을 최대 2배 높인 30.72TB(테라바이트) 'SAS SSD(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를 출시했다고 20일 밝혔다.(사진=삼성전자 제공)

 

(박진우기자)  삼성전자는 기존 제품(15.36TB SAS SSD)보다 용량과 성능을 최대 2배 높인 30.72TB(테라바이트) 'SAS SSD(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를 출시했다고 20일 밝혔다.

SAS는 서버와 스토리지에 사용되는 인터페이스로 PC에 주로 사용되는 'SATA' 인터페이스보다 2배 이상 빠른 SSD를 만들 수 있어 기업 대상 시장이 지속 확대되고 있다.

'30.72TB SAS SSD'는 HDD(하드디스크)를 포함해, 현재 양산되는 단일 폼팩터 스토리지 중 가장 큰 용량이다.

삼성전자는 2006년 울트라 모바일 PC(UMPC)용 32GB SSD로 새로운 스토리지 시장을 창출한 이래 32TB 낸드 패키지를 탑재한 SSD를 출시, 약 1000배 용량의 초고용량 SSD 시장을 선점하게 됐다.

이번 제품은 2.5인치 크기에 ▲1TB V낸드 패키지 32개 ▲초고속 전용 컨트롤러 ▲TSV(실리콘 관통 전극)기술이 적용된 4GB D램 패키지 10개 ▲초고용량 전용 최신 펌웨어 기술 등을 탑재해 기존 제품보다 용량을 2배 올리면서도 성능을 더욱 강화했다.

삼성전자는 512Gb(기가바이트) 3비트 V낸드를 16단 적층해 세계 최초로 1TB 낸드 패키지를 구현했으며, 이를 32개 탑재함으로써 2.5인치 SSD 하나로 풀HD영화(5GB 기준) 5700편 분량의 용량을 저장할 수 있게 했다.

또 기존 SSD의 9개 메인·서브 컨트롤러를 1개 컨트롤러로 대체해 내부 공간 활용성을 높이는 동시에 임의 읽기 속도를 최대 2배 높여 사용자 체감 효과를 극대화했다.

4GB D램 패키지는 TSV 기술을 활용, 8Gb DDR4 칩을 4단 적층해 DDR4의 성능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도록 했다. SSD제품에 TSV 기술이 적용된 D램 패키지가 들어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