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원전해체기술연구센터 유치 온힘 쏟는다
경북, 원전해체기술연구센터 유치 온힘 쏟는다
  • 신영길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8.02.13 1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시와 22만명 유치 서명-분위기 확산 총력
사진=경상북도
사진=경상북도

(신영길 기자) 경북도가 정부의 에너지전환정책 추진에 맞춰 국가 에너지 산업기반이 집적된 경북 동해안에 원전해체기술연구센터(이하 해체센터)와 원자력안전위원회(이하 원안위) 지역 유치에 온 힘을 쏟고 있다.

특히 최근 국회입법조사처의 원안위 지방이전에 대한 타당성 조사결과가 원안위 지방 이전이 원전해체센터 연계 이전으로 결론이나 지역간 유치 경쟁이 본격화 될 것으로 예상돼 원해연과 원안위의 경북지역 동반 유치 추진에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그동안 경북도와 경주시는 지난 2014년부터 경주지역 원해연 유치위원회를 구성 유치 서명운동을 전개해 22만명 서명을 받아 중앙정부에 전달하는 등 원전 해체연구센터 유치에 총력을 기울여왔다.

원전1기당 해체 소요비용은 약 6천억원으로 약 14조원 규모의 시장 형성이 예상되며 특히 해외 시장도 2070년까지 2,653억 달러로 급속히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경북도에 현재 국내 가동 원전 12기가 있고, 원전해체를 담당할 한국수력원자력(주) 본사와 원전설계 전문기업인 한국전력기술, 방사성폐기물을 관리하는 한국원자력환경공단 및 원전 유지 보수를 담당하고 있는 한전KPS 원전서비스센터 등이 소재 국내 최적 지역이다.

김세환 경북도 동해안전략산업국장은 “경북도는 원해연과 원안위의 도내 유치, 원전해체산업육성에 대한 국내외 전문가와 산업계의 의견을 모아 지역 유치 당위성과 분위기를 적극 확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