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문화재단 ‘무늬만 공채’ 사실상 ‘내정’ 의혹??
세종시문화재단 ‘무늬만 공채’ 사실상 ‘내정’ 의혹??
  • 송승화 기자 ssong1007@naver.com
  • 승인 2018.02.12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떨어질 팀장, 알고 보니 채용 직전까지 세종시청 문화관광과 ‘근무’

 

(세종=송승화 기자) 지난 2일 본보가 보도한 ‘세종시문화재단, 떨어질 팀장 행정 실수 근무’ 관련, 해당 A 팀장은 직전 세종시청 문화체육관광과 소속으로 일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A 팀장은 세종시 문화체육관광과 소속으로 ‘2016 세종민속문화의 해’ TF팀에서 지난 2015년부터 2017년 1월 까지 계약직으로 근무했었다.

당시 ‘2016 세종민속문화의 해’ 관련 T/F 팀은 5급 1명, 행정 7급 1명, 계약직 2명 등 총 4명이 근무했고 해당 A 팀장은 계약직 두 명 중 한명이었다.

A 팀장은 T/F 팀 계약 기간 종료 후 바로 지난 2017년 1월 세종시문화재단 공채 6급 상당 팀장에 응시해 합격했고 당시 동점자 처리 규정상 서류전형에서 떨어졌어야 했다.

이와 관련 세종시감사위원회는 감사를 했으나 결론은 단순 사무직원의 ‘행정실수’라며 해당 직원에게 ‘주의’ 조치만 내렸다.

그러나, 세종시문화재단과 세종시 문화체육관광과 업무 연관성을 볼 때 공고 전 A 팀장이 이미 내정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일고 있다.

또한, 당시 동점자 처리 규정 위반이 단순 행정 실수가 아닌 ‘계획’ 된 것이 아니냐는 의혹과 함께 계약 기간 종료와 동시에 세종시문화재단으로 자리를 옮긴 것엔 해명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해당 A 팀장은 “동점자와 관련된 사항은 합격 후 나중에 알았으며 세종시청 근무이력과 문화재단 지원과는 무관하다”고 선을 그었다.

한편, ‘2016 세종민속문화의 해’ T/F 팀에서 근무한 계약직 2명 중 나머지 한 명은 세종시청 문화체육관광과 주무관으로 근무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