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찾은 문 대통령, 행정수도 ‘선물’ 보따리 없었다.
세종시 찾은 문 대통령, 행정수도 ‘선물’ 보따리 없었다.
  • 송승화 기자 ssong1007@naver.com
  • 승인 2018.02.01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춘희 시장, 행정수도 無 언급 관련… ‘방문 자체가 큰 의미’ 강조!

균형발전비전전략선포식 후 문재인 대통령 시-도지사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세종시청)
균형발전비전전략선포식 후 문재인 대통령과 시-도지사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세종시청)

(세종=송승화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일 오후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균형발전 비전과 전략 선포식’에 참석했다. 이번 문 대통령 방문과 관련 일각에선 행정수도 세종과 관련 대통령의 ‘선물’이 있을지 모른다는 전망이 조심스럽게 나왔다.

그러나 문재인 대통령은 선포식에서 “세종시에 올 때마다 마음 뿌듯하고 기쁘다. 세종시에는 국가균형발전의 꿈이 담겨있고 세종시가 발전하는 모습은 곧 국가균형발전의 희망이다”라고만 밝혔다.

세종시의 행정수도 명문화와 같은 언급은 전혀 없었다. 다만 행정안전부와 과학기술정통부의 조속한 이전과 해양경찰청의 연내 인천 복귀 추진도 언급했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선포식 후 ‘행정수도와 개헌에 대한 대통령 언급’에 대해 '만족'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대통령이 개헌에 속도를 낸다고 언급했고 그 속엔 행정수도가 포함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이 세종시에 각별한 애정이 있음을 확인했고 (대통령)방문 자체가 큰 의미가 있으며 대통령은 일정과 메시지로 그 뜻을 전달하기 때문에 오늘 방문은 큰 의미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선포식에 참석한 김수현 세종참여자치시민연대 사무처장은 이번 문재인 대통령의 세종시 방문에서 행정수도 세종 명문화와 같은 무 언급에 대해 ‘아쉬움’이 크다’고 말했다.

계속해, “다만 분권이나 국가균형발전의 상징 도시로 세종시가 태어났고 개헌에 대해서는 중단 없는 추진을 약속 한만큼 개헌과 연계한 세종시 명문화와 관련해서는 향후 과제로 삼아 여-야 초당적 협력을 통해 반드시 관철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선포식을 찾은 한 시민은 자신의 SNS를 통해 ‘대통령은 선포식을 찾아 강력한 지방분권, 6월 지방선거의 분권을 포함한 개헌 국민투표, 정치권과 국회의 적극적 협조와 지지를 호소했다’ 말했다.

이어 ‘말 타면 견마 잡히고 싶다고 했던가. 대통령이 국가균형발전의 상징인 세종시를 방문하는 것도 뜻 깊지만 행정수도 개헌에 대한 표명이 없어 아쉽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선포식은 세종시와 대통령 직속 지역발전위원회가 마련했고 17개 시·도지사와 13개 부처 장·차관, 유관 기관·기업과 주민 등 500여명이 참석했으며 송재호 지역발전위원장은 국가균형발전 비전과 전략 보고에 이어 국가균형발전 비전 선포, 퍼포먼스와 기념촬영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