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인두암 투병 김우빈, '입대 불가' 판정 받아
비인두암 투병 김우빈, '입대 불가' 판정 받아
  • 구자혜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8.01.26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신체검사 끝 신체등급 6급 입대 불가 판정"
사진=뉴시스

비인두암으로 투병 중인 배우 김우빈이 군 면제 판정을 받았다.

26일 소속사 싸이더스HQ는 "김우빈은 지난해 5월 비인두암 판정을 받고, 항암 치료를 마친지 얼마 되지 않아 병무청으로부터 입영 영장을 받았다. 이후 재신체검사를 받고, 신체등급 6급 입대 불가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앞서 김우빈은 지난해 12월 팬카페에 "여러분의 응원과 기도 덕분에 세 번의 항암 치료와 서른다섯 번의 방사선 치료를 무사히 마쳤다. 현재 치료를 잘 마치고 주기적으로 추적 검사를 하며 회복하고 있다"면서도 "아무래도 다시 인사드리기까지는 시간이 조금 더 필요할 것 같다"고 전했다.

현재 김우빈은 치료를 마치고 정기적으로 추적 검사를 받으며 회복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하 공식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sidusHQ입니다.
금일 보도되고 있는 김우빈 씨 관련한 공식 입장을 전해 드립니다.

김우빈 씨는 지난해 5월 비인두암 판정을 받고, 항암치료를 마친지 얼마 되지 않아 병무청으로부터 입영 영장을 받았습니다. 이후 재신체검사를 받고, 신체등급 6급 입대 불가 판정을 받게 되었습니다.

현재 김우빈 씨는 치료를 마치고 정기적으로 추적 검사를 받으며 회복을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김우빈 씨가 건강하게 다시 인사드릴 수 있도록 많은 응원과 격려 부탁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