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두준X김소현X윤박, 아찔한 라디오 ‘쌩방’ 준비
윤두준X김소현X윤박, 아찔한 라디오 ‘쌩방’ 준비
  • 김정하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8.01.19 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라디오 로맨스’ 29일 밤 10시 첫방
사진제공=얼반웍스, 플러시스 미디어

‘라디오 로맨스’ 윤두준, 김소현, 윤박이 아찔하게 매력적인 라디오 쌩방을 준비하고 있다.
 
1월 29일 첫 방송을 앞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라디오 로맨스’(연출 문준하, 극본 전유리, 제작 얼반웍스, 플러시스 미디어)에는 아슬아슬 아찔한, 그래서 더 매력적인 라디오 ‘쌩방’을 만들어갈 라디오 3인방이 있다. 바로 DJ와 작가, 그리고 PD로 변신한 윤두준, 김소현, 윤박. 첫 방송을 10일 앞두고 몇 평짜리 라디오 부스 안에서 원치 않게 마주친 이들의 면면에 드라마 팬들의 호기심이 증폭되고 있다.
 
먼저 소리를 통해서 소통하는 라디오 세상에서 청취자들에게 대화를 청할 문제적 DJ 지수호(윤두준)는 세밀한 대본으로 만들어진 완벽한 것만을 ‘보여주는’ 남자다. 데뷔 이후 쭉 톱 배우의 길을 걸어왔으며 세상 누구보다 ‘보이는 것’에 익숙한 그는 어쩌다가 카메라 하나 없는 ‘들리는 세상’에 자리하게 된 것일까. 대본이 없으면 안 되는 폭탄급 톱스타가 오로지 목소리만으로 이끌어 가야 하는 위험천만한 라디오 쌩방은 어떤 모습일까.
 
DJ 지수호의 목소리에 밑그림을 그려줄 이는 뭐든지 다 잘하는데 하필이면 ‘글빨’만 부족한 초짜 작가 송그림(김소현). 완벽한 대본이 필요한 DJ를 앞에 두고 작가의 필요충분조건인 글쓰기가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그림의 험난한 미래가 벌써 예상되는 부분이다. 게다가 첫 티저에서 선보인 수호와의 입맞춤으로 두 남녀의 달달한 러브라인이 예상되는바. 완벽한 대본이 필요한 스타와 대본을 쓰지 못하는 작가로 만난 수호와 그림이 펼쳐갈 로맨틱한 이야기에 기대가 나날이 높아지고 있다.
 
마지막으로 수호와 그림의 라디오 세상을 진두지휘할 PD 이강(윤박). 손대는 프로그램마다 청취율 1위를 기록한 능력자인 이강은 불행히도 능력과 비례하는 망나니 같은 성격을 지녔다. 좋은 프로그램을 만들기 위해서라면 무엇이든 할 준비가 되어있는 이 남자는 독불장군 톱스타 DJ 수호와 초짜 작가 그림의 손을 잡고 무사히 라디오 ‘쌩방’을 만들어 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라디오 로맨스’는 대본 없이는 아무것도 하지 못하는 폭탄급 톱배우 지수호(윤두준)와 그를 DJ로 섭외한 글 쓰는 것 빼고 다 잘하는 라디오 서브 작가 송그림(김소현)이 절대 대본대로 흘러가지 않는 라디오 부스에서 펼치는 살 떨리는 ‘쌩방 감성 로맨스’. KBS 2TV ‘저글러스’ 후속으로 2018년 1월 29일 월요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