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희X권상우, 폭발적 시너지 발휘할 환상의 콤비 완성
최강희X권상우, 폭발적 시너지 발휘할 환상의 콤비 완성
  • 김정하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8.01.18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 시즌2' 마성의 추리 드라마 온다
사진제공=추리의 여왕 시즌2 문전사/에이스토리

오는 2월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 시즌2’(극본 이성민/ 연출 최윤석, 유영은/ 제작 에이스토리)가 동일한 주연배우와 제작진이 의기투합해 만들어내는 최초의 공중파 시즌2 드라마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지난 시즌과는 차별화된 매력으로 안방극장 공략에 시동을 걸었다.
 
먼저 지난해 방송된 ‘추리의 여왕’의 주인공 권상우(하완승 역), 최강희(유설옥 역) 두 주연배우 및 박병은(우경감 역), 김현숙(김경미 역)이 출연을 확정 지은 소식만으로도 드라마 팬들 사이에선 뜨거운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여기에 시즌1의 이성민 작가가 또 한 번 집필을 맡아 흥미로운 추리의 세계가 열릴 것으로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고.
 
이번 ‘추리의 여왕 시즌2’는 드라마의 줄기를 이루고 있는 수사 과정도 더욱 특별하게 다룬다. 보다 현실밀착형 소재를 사용해 시청자들도 범인이 누구일지 맞춰보는 궁금증을 자극, 시청자들에게 색다르게 다가갈 것이기 때문.
 
또한 우리 주변에서 일어났던 사건들을 각색한 숨 막히고 흥미진진한 사건들의 범인이 누구일지 하완승(권상우 분), 유설옥(최강희 분)과 함께 고단수인 범인의 행적을 쫓아 머리를 굴려가며 보는 쏠쏠한 재미를 예고하고 있다.
 
이어 ‘추리의 여왕 시즌2’로 다시 만난 명품 추리 콤비 하완승과 유설옥의 역대급 베테랑 케미가 유쾌한 즐거움을 안겨줄 것이다. 만나기만 하면 티격태격 마치 싸우는 것처럼 보이지만 모든 것이 서로를 향한 격한 애정(?) 표현인 두 사람의 호흡이 이번 시즌2에선 방점을 찍을 예정이다. 특히 설옥을 향한 완승의 “아줌마~!” 외침이 오는 2월 안방극장을 두드리면서 빠져들 수밖에 없는 추리의 세계로 인도, 시청자들과의 조우를 앞두고 있다.
 
뿐만 아니라 다양한 사건들을 해결해 나가면서 피해자들의 마음을 어루만지는 완승과 설옥의 모습이 ‘추리의 여왕 시즌2’만의 휴머니티를 이끌어내며 가슴을 울릴 것이라고.
 
더불어 현실적이고 코믹한 에피소드로 중무장한 ‘추리의 여왕 시즌2’는 안방극장 곳곳에 웃음 바이러스를 전파한다. 권상우, 최강희의 유쾌하고 코믹한 연기호흡과 이다희(정희연 역), 박병은, 김현숙 등 추리 군단에 힘을 실어줄 배우들의 눈부신 연기력이 힘을 보탠다.
 
이처럼 ‘추리의 여왕 시즌2’는 시즌제 드라마계의 한 획을 그을 새로운 드라마의 탄생을 예감케 하고 있다. 권상우, 최강희의 화려한 귀환이 예비 시청자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며 첫방송을 손꼽아 기다려지게 만들고 있다.
 
한편, ‘추리의 여왕 시즌2’는 장바구니를 던져버린 설옥과 막강한 추리군단을 거느리고 돌아온 완승이 크고 작은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생활밀착형 추리드라마. 오는 2월 첫 방송으로 안방극장을 찾아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