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종합 정치
검찰, '국정원 특활비 수사' MB정부로 확대
박진우기자 | 승인 2018.01.12 15:21
사진=뉴시스

검찰의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뇌물 사건 수사가 박근혜 정부에 이어 이명박 정부로 확대하고 있다.

12일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이날 오전 이명박 전 대통령 '집사'로 불렸던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 김희중 전 청와대 1부속실장 주거지 등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국정원 자금 사적 사용 혐의 등 수사 과정에서 이들 인사에게 자금이 전달된 단서를 포착했다. 원 전 원장은 2011~2012년 해외 공작비 등 명목으로 200만 달러(약 20억원)를 빼돌린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날 확보한 압수물 분석 및 관련자 조사를 통해 건네진 자금의 성격 및 배경 등을 확인한다는 계획이다. 이 과정에서 특수활동비를 수수한 전 정부 인사가 추가로 나올 가능성도 점쳐진다.

특히 김 전 총무기획관이 이 전 대통령의 '금고지기'로 불리고 김 전 실장이 1997년부터 이 전 대통령을 가까이서 보좌하면서 '문고리 권력'으로 거론됐던 만큼 이 사건 수사가 이명박 전 대통령을 직접 겨냥할 수도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검찰 관계자는 "수사 초기인 현 단계에서 상세한 혐의 내용이나 수사과정을 확인해 주기 어렵다"고 말했다.

박근혜 정부에 이어 이명박 정부 국정원까지 검찰 사정권 안에 들어오면서 '칼끝'이 어디까지 미칠지 관심이 쏠린다.

박진우기자  news@seoulilbo.com

<저작권자 © 서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우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고충처리
(우)07237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68길 11 삼보호정빌딩 9층   |  등록번호 : 서울 아 04117  |  창간일:2002년 3월 20일
발행인·편집인 : 이혜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호  |  대표전화 : 02-777-2200  |  팩스 : 02-866-4114
Copyright © 2018 서울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