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남북관계 개선 최선"
문재인 대통령 "남북관계 개선 최선"
  • 박진우 기자 1124jinu@gmail.com
  • 승인 2018.01.05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창올림픽으로 북핵문제와 한반도 평화 일구는 한 해 되도록 할 것

문재인 대통령은 5일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와 관련, "아직 성급한 판단이나 기대는 금물이지만 가능하다면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평화의 전기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대한노인회 청와대 초청 오찬 간담회 모두 발언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평창올림픽을 평화의 올림픽, 나아가 북핵문제와 한반도 평화를 일구는 한 해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국민들은 세계에서 유례없이 평화롭게 위기를 극복했고, 전 세계가 경이롭게 대한민국을 바라보고 있다"며 "뿐만 아니라 어려움 속에서도 사상 최대의 수출 실적을 기록하면서 3%의 경제성장률을 회복했고, 1인당 국민소득도 3만 불에 근접한 성과를 거뒀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자식세대를 위해 위기를 몰아내면서 우리에게 바른 품성을 물려주신 어르신들 덕이라고 생각한다"며 "어르신들은 만국에서 아픔과 전쟁의 폐허를 딛고 대한민국을 세계 10위권의 경제대국으로 일으켜 세웠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민주주의에서도 세계의 모범이 되는 대한민국을 만들어가고 있다"며 "경제와 민주주의 양면으로 초석을 잘 다져주신 대한민국 모든 어르신께 깊은 존경과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르신들 올해는 대한민국을 더 크게 발전시키고 국민들의 한 사람 한 사람의 삶이 더 나아지도록 만들겠다"며 "또한 어르신들이 더 존경받고 대접받는 나라를 만들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