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경
동경
  • 서울일보 news@seoulilbo.com
  • 승인 2017.12.18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삼의 초대시]

동경(憧憬)

황의윤

그리워 하면서도

이내 못가보는

나 홀로만 생각나는

그리움이여,

어쩌다 만나보노라면

얼굴만 붉어지드라.

 

보고파 보올라면

보이질 않아

꿈에나 행여 보일까

밤을 기다려도

해는 이제 한나절이라

입술만 타누나.

 

시(詩)의 창(窓)

동경 있는 삶으로 우리의 미래를 장식해보자

국어사전에는 ‘동경(憧憬)’의 뜻풀이로 ‘어떤 것을 간절히 그리워하여 그것만을 생각함’이라고 해놓은 걸 볼 수 있다.

‘간절히 그리워 한다’는 것은 보통 생각할 수 있는 그리움의 정도를 훨씬 지나쳐서 ‘정말로 엄청나게 그리움 속에 빠져있는 상태’를 일컬음이다.

물론 사전적인 의미를 그대로 생활에 적용하여 표현하지는 않지만 어찌되었건 그렇다보니 ‘동경’은 우리가 일상에서 쉽사리 사용하고 있는 단어는 아니다.

살아가면서 우리는 무엇을 ‘동경’하고 있을까?

간혹 자신에게 질문을 던져볼 때가 있다.

일생 동안 ‘동경’하는 대상이 과연 얼마나 되며 얼마만큼 자주 변하는가?

편하게 즉답을 할 수 있을 정도로 간단한 문제는 아닌 듯하다.

우리가 살면서 지나치게 ‘동경’에 몰두하다보면 자신도 모르게 이상주의자가 되어져 현실감각이 떨어지게 되고 대인관계에서 문제를 일으켜 이웃들로부터 소외될 우려가 있다.

요는 어떤 것을 간절히 그리워는 하되 앞뒤 없이 오로지 그것만을 생각하는 ‘동경’은 다소 문제를 수반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

한편, ‘동경’이 없는 삶을 사는 것은 무미건조하여 극도로 현실주의자가 되어져 정체에 빠지거나 내일의 희망을 지닐 수가 없음으로 인해 그 역시 인생의 맛을 느끼지 못하니 스스로 이웃들로부터 소외될 우려가 있다.

그러므로 우리가 짚어볼 것은 우리의 삶을 가치 있고 풍요롭게 하기 위해서라도 무조건 한쪽으로만 치우친 삶의 자세를 고집하기 보다는 때로 자신의 삶에 대한 주관적인 가치관을 잠시 내려놓고 가능한 한 객관적이며 보편타당성이 있는 시선으로 바라보면서 ‘동경’이라는 척도를 대입시켜 우리의 오늘을 검증해볼 필요도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마치 달리기 경주를 하듯이 앞만 보고 달려간다.

일터에서나 가정에서나 늘 강박관념에 시달리며 더 나은 내일을 오직 자신의 힘으로 앞당기기 위해서 남들과 경쟁을 할 뿐만 아니라 자신과의 싸움에서도 지지 않기 위해 때로는 오버페이스도 마다하지 않고 무진 애를 쓰면서 살아간다.

이런 힘든 인생살이에서 물론 ‘전진, 진보, 속도, 빠름’ 들이 필요한 건 사실이지만 가끔 쉬어간다는 의미에서 ‘동경’이라는 이름의 색깔을 적당히 내 삶 속에 집어넣을 수 있다면 우리의 삶은 지금보다는 한층 윤택해질 수 있을 것이다.

그렇게 스스로 시간의 흐름과 끊음을 통제하며 현실과 내일의 꿈을 잘 조화롭게 반죽하여 맛깔스럽고 차별화된 삶으로 이루어내는 사람이 바로 진정한 삶의 향기를 지닌 사람이라 하겠다.

옛 성현들은 흔히 잘 사는 삶의 모습을 설명할 때에 대나무에 비유하면서 가르침을 주셨다.

대나무는 여느 나무와는 달리 한 뼘 정도 일정한 가느다란 두께를 가지고 하늘 높이 치솟으며 자라난다.

그러한 대나무는 아무리 심한 태풍이 몰아쳐도 부러지지 않는다.

그 이유는 일정한 간격을 두고 형성된 ‘마디’ 때문이다.

만약 ‘마디’가 없이 직선으로 무조건 자라나 치솟기만 하다가는 대나무는 외부의 힘에 의해 쉽게 꺾이고 말 것이다.

이것이 바로 ‘성장과 마디의 신비한 조화’이다.

우리의 삶에서도 간혹 오늘의 현실을 잠시 멈추고 매듭을 지어줄 때가 요청되기도 한다.

그리고 그 매듭이 바로 대나무 ‘마디’의 역할을 한다.

하루의 일과를 마무리할 때나 일주일, 혹은 한 달 단위로 매듭을 짓고 다시 시작해보는 것도 좋을 듯하다.

그런 인생의 ‘마디’가 많아질수록 자생력이 키워져서 어떠한 고통과 어려움이 닥치더라도 넘어지지 않고 무난히 버티어낼 수 있을 것이다.

그렇다면 우리 삶의 ‘마디’란 무엇일까?

‘성장의 멈춤’이나 ‘나아감의 일시적인 정지?’

단지 정지나 휴식의 의미에서 그치지 않고 ‘되돌아봄’과 아울러 ‘무언가를 그리워함’으로써 더욱 발전된 내일을 위한 자기점검 쯤으로 이해할 수 있을 때 삶의 ‘마디’ 역할을 하는 것은 바로 현실 속에 깃든 ‘동경’이라고 생각한다.

이렇게 ‘동경’이 삶 속에 안착하여 제대로 자리매김을 하고 있는 오늘이야 말로 살아갈 가치가 있는 날이며 사랑할 욕망이 샘솟는 날이라고 할 수 있다.

그렇게 오늘을 사랑해보자.

우리가 사랑한 만큼 오늘을 믿고 일어설 용기와 꿈이 생기게 된다.

오늘에 대해 자신이 있는 만큼 내일은 더욱 희망이 보일 것이다.

우리의 소중한 내일은 그렇게 우리의 ‘동경’으로 만들어지는 것이다.

우리 자신은 정말 소중하다. 함께 하는 가족은 더 소중하다. 이웃들도 많이 소중하다. 그러나 이 모든 소중함들은 내가 맞이한 오늘을 소중하게 여길 때 가능해진다.

무엇과도 바꿀 수 없이 소중한 우리의 오늘과 내일을 소중한 ‘동경’으로 장식해 볼 일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