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종합 사회
사회초년생 절반 3000만원 부채 안고 출발소득 낮은 가구 여윳돈 '0'에 가까워
송승화기자 | 승인 2017.12.07 16:18
<그래픽=뉴시스>

(송승화 기자) 사회초년생들은 빚을 떠안고 출발하고 보통사람들은 생활비와 저축, 보험 등 고정적으로 들어가는 비용을 지출하고 나면 소득의 10%가량만 남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득은 상위 20%의 직장인이 소득이 하위 20%보다 3배 가까이 많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신한은행은 8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017 보통사람 금융생활 보고서'를 발간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경력 3년 이하 사회초년생의 47%가 평균 2959만원 상당의 대출잔액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이 가장 많이 보유하고 있는 대출은 단연 '학자금 대출(21%)'이었다. 학생 시절 높은 학비 부담 때문에 어려움을 겪는 학생들이 많다는 얘기다. 이어 주택담보대출(8%), 신용대출(8%), 전월세자금대출(8%)도 상당 부분 차지했다. 자동차 대출(6%)과 현금서비스 대출(3%)도 일부 있었다.

소비와 소득의 격차도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득이 가장 많은 상위 20%(1구간)의 잉여자금은 192만원인데 반해 가장 적은 하위 20%(5구간)는 2만원에 그쳤다. 소득이 낮을수록 소득으로 생활할 여유가 없고 자산 축적의 여력 또한 낮은 셈이다.

또 1구간과 5구간의 소득 차이는 5.2배였지만 저축과 잉여자금을 합한 금액은 8.6배 차이로 격차가 더 벌어졌다. 소득이 적은 가구는 여윳돈이 '0'에 가까웠다.

소득 상위 20%인 1구간의 평균 소득은 445만원으로 하위 20%(5구간)인 160만원 대비 2.8배 많았다. 개인이 아닌 가구로 비교하면 양극화는 더 뚜렷했다. 소득 1구간의 월평균 총소득은 911만원으로, 5구간의 174만원 대비 5배 이상 많았다. 총소득은 근로 소득에 부동산, 금융, 기타 소득을 모두 포함시킨 개념이다.

소득의 절반 이상은 소비하는데 썼다.

월평균 총소득 486만원에서 소비에 쓴 금액은 245만원으로 소득의 52.3%를 차지했다. 총소득 중 저축·투자 금액은 111만원(23.7%), 부채 상환에 56만원(12%)을 지출했다. 소득에서 고정적으로 지출되는 금액을 모두 제외하고 남은 잉여자금은 소득의 12%인 56만원이다.

소득 수준에 따라 소비 금액이 가장 크게 차이나는 항목은 교육비였다. 소득 수준에 따라 소비 금액은 최대 4.3배 정도 차이를 보이는 반면 교육비는 최대 21배까지 벌어졌다.

송승화기자  news@seoulilbo.com

<저작권자 © 서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승화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고충처리
(우)07237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68길 11 삼보호정빌딩 9층   |  등록번호 : 서울 아 02625  |  창간일:2002년 3월 20일
발행인·편집인 : 이혜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호  |  대표전화 : 02-777-2200  |  팩스 : 02-866-4114
Copyright © 2017 서울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