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종합 사회
인니 화산 고립 여행객 266명 귀국이날 오전 아시아나 전세기 타고 귀국
박진우 기자 | 승인 2017.12.01 10:57

화산활동으로 인해 인도네시아에 고립됐던 한국인 여행객들이 1일 아시아나 전세기를 타고 인천공항으로 귀국했다.

외교부는 인도네시아 수라바야에서 출발한 아시아나 전세기가 이날 오전 7시 19분쯤 인천공항에 도착, 한국인 여행객 266명이 귀국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27일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재청이 화산 폭발 위험단계를 최고단계로 규정, 발리국제공항을 폐쇄함에 따라 귀국이 불가피했다.

이에 정부는 발리섬에 고립됐던 한국인들을 수라바야 공항으로 이동시키고 지난달 30일 아시아나 전세기를 띄웠다.

외교부는 "총 4편의 항공편을 통해 약 1000명이 귀국하게 됨으로서 발리섬 아궁산 화산 활동으로 고립됐던 우리 국민 대부분이 귀국할 것으로 보인다"며 "외교부는 관련 상황을 면밀히 관찰하며 우리 국민에게 필요한 지원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박진우 기자  1124jinu@gmail.com

<저작권자 © 서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고충처리
(우)07237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68길 11 삼보호정빌딩 9층   |  등록번호 : 서울 아 02625  |  창간일:2002년 3월 20일
발행인·편집인 : 이혜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호  |  대표전화 : 02-777-2200  |  팩스 : 02-866-4114
Copyright © 2017 서울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