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의 끝자락
가을의 끝자락
  • 서울일보 news@seoulilbo.com
  • 승인 2017.11.20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가 있는 아침]

가을의 끝자락

김 민 지

어제 내린 비로

붉은 가지가 앙상해진 걸 보니

이젠 떠날 채비를 합니다

 

이 가을은 우리에게

많은 것들을 내어주고

떠나려 하고 있습니다

 

여름 무더운 뙤약볕에도

거뜬히 이겨내어 얻은

색색 가지 소담한 열매와

 

눈부시게 화려했던

오색 단풍잎들과

거리를 떠도는 샛노란 낙엽들

 

가을을 아름답게 채색한

파란 하늘과 그 빛을 그대로

받아낸 영롱한 바다와

 

아름답기 그지없는

높은 산을 뒤덮은

가을 풍경화까지도

 

가을은 자신에게만 주어진

특권을 모두 내려놓고

겨울 속으로 떠나려 합니다

 

 

약력

경남 통영 태생

경북 안동 거주

대한문인협회 시 부문 등단

(사)창작문학예술인협의회 정회원

대한문인협회 대구경북지회 정회원

시집. 꽃이 질 때 이별하지 마세요

그리움의 조각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