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문화/연예/스포츠 오늘의 운세
원추의 ‘오늘의 운세’ 2017년 11월 15일 수요일 (음력 9월 27일 병오)
서울일보 | 승인 2017.11.14 11:00

▶쥐띠= 가정이 편안해야 밖에서도 순조롭게 해볼 수 있다. 두 사람은 원만하지만, 주변 사람 탓에 심신이 편안하지 못 하다. 남편 수입으로 만족하지 못 하고 함께 노력해 살고 있으나 마음이 편치 못하다. ㄱ, ㄷ, ㅎ 성씨는 울상.

▶소띠= 잘못도 없으면서 때로는 그 사람의 눈치만 보고, 자녀들까지 부자유스럽게 한다면 자녀들 교육에도 피해를 보게 된다. 어느 것이든 생각만으로는 안 되는 일. ㄱ, ㅅ, ㅇ 성씨 한 몸으로 한길 가기도 힘이 드는데 두 길을 걷자니 더욱 힘들겠다.

▶범띠= 누구든 한 가지 목표가 있으면 중심이 흔들리지 않아야 성취할 수 있다. 당신이 하는 일에 짜증과 불만이 가득 차 변동할까, 전업할까 하는 생각은 이른 편이다. ㅇ, ㅂ, ㅅ 성씨와 상의하라. 사랑하는 사람의 마음을 읽는 것이 시급할 때.

▶토끼띠= 한 번 화가 났다 해서 며칠이고 침묵한다면 주위 사람들까지 기분이 엉망이 된다. 지는 자가 승리자가 되는 이치를 알았으면 좋겠다. ㄱ, ㅇ, ㅊ 성씨에게 안정이 필요할 때. 성급히 굴다가 다 된 밥에 코 빠지는 격이 될 듯.

▶용띠= 할 말은 많아도 참는 것이 화목한 가정을 이루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하는 일이 생각대로 안 된다고 짜증 내지 말고, 지혜로 승부를 걸어라. 옮기는 것은 빠를수록 좋고, 인연을 맺는 것은 늦을수록 좋겠다. 지금은 용기가 필요할 때.

▶뱀띠= 주어진 운명을 역행할 수는 없지,만 노력 여하에 따라서 강물도 산으로 올릴 수도 있다. 자신을 갖고 자기 말에 책임지라. 2, 11, 12월생 들어갈 것 찾기 위해 계속 투자하는 것은 무리하나 남, 북간이면 복구 가능성.

▶말띠= 자신이 정상에 서려면 가정에 안정이 필요함을 알라. 이중적 행동으로 가정을 부양하려면 화목, 금전 모두 깨어지니 남녀 관계 철저히 청산함이 좋을 듯. 3, 6, 7월생 자신감으로 추진하면 사업은 원만히 진행된다. 동쪽에 길운.

▶양띠= 서로 사랑하기 때문에 만나지만, 왠지 떠나가는 것을 잡을 수는 없다. 주변이 반대해도 두 사람은 사랑하건만 흔들리는 마음 어찌할꼬. ㄱ, ㅇ, ㅈ 성씨 자신이 누울 곳을 보고 누워야 할 때. 오직 잡고 싶은 심정뿐이다.

▶원숭이띠= 사랑이란 것은 어떻게 좋을 때만 있는가. 때로는 헤어질 것처럼 한 번 싸우고 나면 서로의 깊이를 알 수 있다. 하지만 거짓된 행동과 언행은 용서 받지 못 한다. 길은 오직 하나 마음의 벽을 ㅈ, ㅇ, ㅂ 성씨에게 열라. 여성은 부업 하는 수.

▶닭띠= 사람은 첫 만남이 중요하다 첫 단추를 잘못 잠그면 전체가 잘못되듯 부부가 화합하지 못하면 가족 전체의 균형이 깨지게 된다. 권태기 부부는 서서히 화합 기대됨. 1, 5, 12월생 죽을병에서 헤매도 살 수 있다 미래를 위해 설계하라.

▶개띠= 지나간 일에 연연하지 말고 새로운 것에 도전할 수 있는 지혜가 필요하다. 무슨 일을 하든지 확고한 계획을 세워 노력하라. 현재는 참을 수 없이 힘들겠으나 ㄱ, ㅇ, ㅊ 성씨는 매매 건이나 새로 시작한 것이 풀리면 길조.

▶돼지띠= 밖에서는 인정을 받으나 가정에서는 대우를 받지 못하는 것은 균형 있는 생활을 하지 못 하기 때문이다. 자기가 가려는 길은 보이는 왼쪽 길인데 왜 보이지 않는 오른쪽 길로 가려 하는가. ㅅ, ㅂ, ㅇ 성씨는 말에 책임감만 실천하면 길조.

구삼원 원장 02-959-8493, 010-5584-9393

서울일보  news@seoulilbo.com

<저작권자 © 서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고충처리
(우)07237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68길 11 삼보호정빌딩 9층   |  등록번호 : 서울 아 02625  |  창간일:2002년 3월 20일
발행인·편집인 : 이혜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호  |  대표전화 : 02-777-2200  |  팩스 : 02-866-4114
Copyright © 2017 서울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