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종합 사회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 대장정 돌입해외사절단 행사 참석-축하공연 등 화려한 개막
신영길기자 | 승인 2017.11.12 16:23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이 11일(토) 개막을 시작으로 12월 3일까지 23일간의 대장정에 들어갔다.

(신영길 기자) 대한민국 국보급 축제 경주세계문화엑스포의 세 번째 글로벌 여정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이 11일(토) 개막을 시작으로 12월 3일까지 23일간의 대장정에 들어갔다.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의 역사적인 개막식은 11일(토) 오후 7시부터 8시50분까지(한국시간 11일 오후 9시부터 10시50분까지) 호찌민의 심장부 응우엔후에 거리 특설무대에서 화려한 막을 올렸다.

응우엔후에 거리는 베트남의 국부 호찌민의 동상이 세워져 있는 곳으로 호찌민 여행의 중심이자 각종 행사가 끊임없이 열리는 곳으로 우리나라의 광화문 광장과 같은 상징적인 장소다.

개막식에는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 공동조직위원장 김관용 경상북도지사와 응우엔 탄 퐁(Nguyen Thanh Phong) 호찌민시 인민위원장, 공동조직위원회 부위원장 최양식 경주시장, 김응규 경상북도의회 의장, 박승직 경주시의회 의장, 주요 내‧외빈, 베트남 국민, 외국인 관광객 등 2,000여명이 참석했다.

내빈으로는 응우엔 티엔 년(Nguyen Thien Nhan) 호찌민 공산당 당서기, 나종민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 최경환 국회의원, 권영진 대구광역시장, 우동기 대구광역시 교육감, 박노완 주호찌민 총영사, 고상구 베트남 총연합 한인회장 등이 참석했으며 많은 해외사절단도 행사축하를 위해 호찌민시를 찾았다.

멘 삼 안(Men Sam An) 캄보디아 부총리, 수스 야라(Sous Tara) 캄보디아 국회의원, 네스 포마리(Neth Phoumary) 캄보디아 문화부 차관, 아입 길림칸(Aip Gylymkhan) 몽골 바양울기 주지사, 다이빈얌 밧사이칸(Daiviinyam Batsaikhan) 몽골 옵스 주지사, 담딘 갈산돈독(Damdin Galsandondog) 몽골 홉드 주지사, 나바삼단 감비암바(Navaasamdan Ganbyamba) 몽공 헹티 주지사, 쉬케르트 욜(Shukhert Yol) 몽골 도르노드 부지사, 앤드르브 스테판(Andrrv Stepan) 주중국 러시아 사하공화국 대표 등 해외인사들은‘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의 개막에 아낌없는 찬사를 보냈다.

공식 개막행사는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 홍보영상 상영, 내빈소개, 응우엔 탄 퐁 호찌민 인민위원장의 개막선언, 김관용 경북도지사의 개막기념사, 문재인 대통령의 축하메시지 영상 상영, 멘 삼 안 캄보디아 부총리의 축사, 나종민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의 축사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식후행사로 펼쳐진 개막 축하공연은 베트남 공연단의 축하공연, 캄보디아 왕립공연단과 러시아 로베스니키 무용앙상블, 신라고취대의 축하공연, 한국공연단의 개막축하공연 ‘함께 피는 꽃’, 전 출연진이 등장하는 피날레 순서로 진행됐다.

마지막으로 32일간 아시아 5개국을 거치는 1만2000㎞ 대장정을 마치고 돌아온 ‘실크로드 청년문화교류 대장정’ 대표단과 베트남을 13일간 종단한 ‘한·베 청년 공감로드쇼’ 대표단이 도착을 보고하며 깃발을 전달하는 것으로 개막식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베트남 HTV는 개막식을 생중계하는 등 양국 언론과 호찌민 주재 외신 등 200여명의 취재진들이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의 성대한 개막소식을 전 세계에 타전했다.

신영길기자  news@seoulilbo.com

<저작권자 © 서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영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고충처리
(우)07237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68길 11 삼보호정빌딩 9층   |  등록번호 : 서울 아 02625  |  창간일:2002년 3월 20일
발행인·편집인 : 이혜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호  |  대표전화 : 02-777-2200  |  팩스 : 02-866-4114
Copyright © 2017 서울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