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꽃이라면
내가 꽃이라면
  • 서울일보 news@seoulilbo.com
  • 승인 2017.10.30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가 있는 아침]

내가 꽃이라면

김찬순

내가 꽃이라면

꽃잎 위에 사랑의 향기를 담아

당신께 날아가고 싶다오

 

내가 꽃이라면

언제나 가까이서

당신 코끝에 그윽한 향기로 머물고 싶다오

 

내가 꽃이라면

시들어 가는 생명을 찾아

당신도 아직 꽃처럼 아름답다고 말해 주고 싶다오

 

내가 꽃이라면

나에게 남아 있는 꿀 한 방울이라도

당신 혀끝에 다 쏟아놓고 싶다오

 

계절따라 피고 지는 꽃이 아니라

당신을 향한 사랑은 사계절 시들지 않는다고

활짝 핀 입술로 전해 주고 싶다오.

 

 약력

- 한국문인협회 회원

- 한국아동문학회 회원

- 한국아동문학 연구회 회원

- 시집: 쭈그러진 씨앗 1,2집.  제3집 나는 네가 좋아

- 동요, 가곡, 성가곡, 합창곡, 작사 음반출반

- 허난설헌문학상 수살

- 한국글사랑문학상 수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