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수원비행장 이전 반대 결의대회
화성, 수원비행장 이전 반대 결의대회
  • 이경주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7.10.12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개 기관-단체 회원 30여명 참여 한목소리
▲화성시 기관단체 회원 30여명이 수원비행장 이전 반대 결의대회를 가졌다.

(이경주 기자) “수원시는 전투비행장 이전을 즉각 중단하라!”

전투비행장 이전을 추진 중인 수원시에 화성시 주민들이 반대 목소리를 내고 있다.

11일 매송면 사무소 앞에서 이장단 협의회 등 24개 기관·단체 회원 30여 명이 한 목소리로 수원 전투비행장 화성시 이전을 반대하는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유건화 매송면 이장단협의회장은 “수원 전투비행장 이전은 국가사업이 아니라 수원시의 수익사업임에도 ‘국방력 강화ㆍ상생발전’을 주장하고 있어 시민들의 혼란을 가중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수원시의 발전을 위해 화성시를 죽이는 전투비행장 이전을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고 주장했다.

김인태 주민자치위원장 역시“수원시가 화성시에 유치추진위원회를 몰래 구성하고 있다”며, “이는 화성시민을 분열시키고 우롱하는 처사로 즉각 중단해야 할 것”이라고 일침했다.

지난 9월 23일에는 수원화성 군공항 이전을 찬성하는 매송면 주민 8명으로 구성된‘군공항 이전찬성 매송발전위원회’발족식 및 발기인대회가 있었다.

한편, 오는 14일 화성시 매향리 화성드림파크에서는 지난 55년간 미 공군 폭격훈련장으로 고통 받았던 매향리에 찾아온 평화를 시민들과 함께 나눌 수 있는‘평화가 허락해준 소풍 축제’가 개최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