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종합 사회
관계당국 나몰라라로 “불법이 판친다”고양 불법무허가 식당 '위생관리 사각지대'
기동취재·이원희기자 | 승인 2017.10.11 15:55

(기동취재·이원희 기자) 경기 고양시 관내 D운수 차고지 식당을 이용한 한 직원이 식중독 유사한 증상이 발병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이 사실을 고양시 민원콜센터로 민원을 제기했으나 관리책임인 고양시 위생과는 식당이 무허가 불법식당임을 알고도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아 빈축을 사고 있다.

D운수 식당은 몇 년 간 무허가 불법식당영업을 통해 부당이익을 취하고 있으며 위생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고 있다는 것.

지난 8월25일 D운수 식당을 이용한 A모씨가 식중독과 유시한 증상이 나타나 병원치료와 2차례에 거쳐 10일간의 약 처방을 받았다는 것.

문제 된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대화동 1994번지 D운수는 지난 1999년6월4일 B동(연면적 423.8m²)과C동(연면적 180m²)자동차관련시설을 증축하고 2005년5월16일 A동(연면적 192m²)을 자동차관련시설로 건축허가 받았다.

그리고 2006년6월2일 D동(연면적 54m²), E동(연면적 23.61m²)을 위험물저장 및 처리시설로 증축허가를 받았다.

이와 같이 건축물대장에도 식당허가 사항도 없이 무허가 불법영업을 하고 있다.

현행법상 평균 50명 이상의 직원들이 이용하는 구내식당은 집단급식소로, 나머지 구내식당은 일반음식점 등록을 한 뒤 지방자치단체의 정기적인 위생 관리감독을 받아야 한다.

이처럼 무허가 영업으로 인한 가장 큰 문제는 체계적인 위생관리가 이뤄지지 못한다는 것이다.

조리사와 영양사 등 전문 인력이 없는 상황에서 식품 위생 관리가 정상적으로 이뤄질 수 있을 지는 미지수다.

A씨는 이런 사실을 고양시 민원 콜 센터로 민원접수를 했다는 것.

특히 민원접수를 받은 고양시 서구청 위생과는 지난달 19일 현장조사 후 D운수 식당이 무허가 식당임을 밝혀내고도 관할 서구청 건축과에 불법사실을 통보해 주지 않았다.

무허가 영업에 대해 D운수 관계자는 "유효기간이 지난 우유를 먹어서 그렇게 되었다고 했다가 식당종업원 등에게 사과 한 것으로 안다"며 "자체적으로 위생 관리를 잘 하기 때문에 문제될 것이 없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서구청 건축과 관계자는 “D운수 불법사항에 대해 통보받은 사실이 없다"며"사실관계를 확인 하겠다"고 말했다.

기동취재·이원희기자  news@seoulilbo.com

<저작권자 © 서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동취재·이원희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고충처리
(우)07237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68길 11 삼보호정빌딩 9층   |  등록번호 : 서울 아 02625  |  창간일:2002년 3월 20일
발행인·편집인 : 이혜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호  |  대표전화 : 02-777-2200  |  팩스 : 02-866-4114
Copyright © 2017 서울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