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종합 정치
야3당, "노영민 주중대사 경질해야"노영민 주중대사 사드보복피해 관련 입장에 적극 공세
박진우기자 | 승인 2017.09.30 18:44
야3당은 주중 한국대사의 중국내 한국피해에 대한 발언에 대해 공세에 나섰다. 사진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바른정당 회의실 앞에서 주호영(왼쪽 네 번째)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국정감사 종합상황실 현판식을 하고 있다. /뉴시스

(박진우 기자) "문대통령은 외교 안보라인을 다 교체해야."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은 30일 노영민 신임 주중 한국대사가 중국 내 한국 기업의 피해가 사드 보복 때문만은 아니라는 입장을 밝힌 것과 관련해 "외교· 안보라인을 재검토 하라"며 공세에 나섰다. 
자유한국당 강효상 대변인은  "현지 한국기업과 자국민이 부당한 피해를 보고 있다면 이를 보호하고 문제 해결에 앞장서야 하는 것이 대사의 책무이자 의무"라며 "노영민은 도대체 어느 나라 대사인가"라고 비판했다.
강 대변인은 "이번 노 대사의 실언은 황당함을 넘어 외교·안보 인식에 대한 깊은 우려감마저 들게 한다"며 "이러한 인식이 문재인 정권의 입장이라면 개탄을 금할 수 없다"며 "문재인 정부는 중국에 대한 사대외교, 아부외교를 당장 거두고, 자국민과 우리 기업을 보호하는데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의당 이행자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사드보복 피해액이 22조나 예상되는 상황에서 이에 대한 대책을 촉구해야 할 주중대사가 중국에는 침묵하고 기업에만 책임을 떠넘기다니 어느 나라 대사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노 대사는 친문인사인줄 알았더니 친중인사였나"라고 꼬집었다.
이 대변인은 "노 대사의 발언은 새 정부 4강 대사가 외교 전문성이 없는 친문 코드인사로 배치됐다는 국민의당의 현 정부의 외교, 안보라인 대한 우려가 현실화된 셈"이라며 "정부부처의 강력한 대책 촉구는 못할지언정 이 모든 책임이 기업에게 있다는 노 대사의 망언은 추석민심을 흉흉하게 만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바른정당 이종철 대변인은 "노 대사의 발언이 큰 충격을 주고 있다"며 "대통령은 노 대사를 경질하라"고 주장했다.

박진우기자  news@seoulilbo.com

<저작권자 © 서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우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고충처리
(우)07237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68길 11 삼보호정빌딩 9층   |  등록번호 : 서울 아 02625  |  창간일:2002년 3월 20일
발행인·편집인 : 이혜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호  |  대표전화 : 02-777-2200  |  팩스 : 02-866-4114
Copyright © 2017 서울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