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 경기북부 제2차 테크노밸리 유치 총력
구리, 경기북부 제2차 테크노밸리 유치 총력
  • 시사통신 news@seoulilbo.com
  • 승인 2017.09.13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통신) 구리시(시장 백경현)는 최근 시와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경기북부 제2차 테크노밸리가 유치돼야한다고 밝혔다.

구리시는 면적의 61%가 개발제한구역, 과밀억제권역, 군사시설 보호구역, 문화재 보호구역 등 각종 규제로 산업단지 등 공장설립이 불가하며 미래 성장동력 전무한 까닭으로 베드타운화되어 도시개발의 악조으로 IT업종의 4차산업인 테크노밸리만 설치가 가능함에 따라 시민들은 유치를 절실히 바라고 있는 실정이다.

또한 구리, 남양주시는 경기 동부권지역 균형발전을 위하여 2017년 7월 28일 공동유치 MOU를 체결 했다.

서울 강남과의 근접 접근성과 서울외곽순환도로, 구리~포천 고속도로 등 우수한 광역 교통망을 비롯 갈매, 별내, 다산신도시 등 양질의 배후도시로 전문인력 확보가 용이하다.

구리시 재원조달 방안은 시 보유 토지(롯데마트 부지, 아파트형 공장부지 등)에 대한 현물출자 또는 매각비용(약 4,453억원) 등으로 모든 준비가 완료됐다.

테크노밸리가 유치됨으로써 발생하는 기대효과로 상대적으로 낙후된 경기 동북부지역의 지속적 동반성장 유도 및 산업 구조 고도화로 구리시는 물론 경기도 북부지역의 균형발전 도모 역할을 톡톡히 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또 경기도 선행연구결과 서울 강남의 접근성에 근거한 IT 및 소프트웨어 중심의 유치업종 수용으로 경기도 정책 조기 활성화를 요한다.

시는 직접고용 17,780명 및 1,980개 기업유치 효과, 청년일자리 일반산업단지의 2,5배 등 경기북부 2차테크노밸리 대상지로 경기북부 균형발전과 기업선호도, 사업 경쟁력, 성공가능성과 시민들의 열망을 감안할 때 반드시 구리시에 유치되어야한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