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월드컵경기장 그라운드 대대적 개선 작업
서울월드컵경기장 그라운드 대대적 개선 작업
  • 이석호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7.08.17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일 축구대표팀, 잔디 교체작업 등 이란전 선전 기원
▲서울시설공단이 이란전 선전을 위해 서울월드컵경기장 그라운드에 대한 대대적인 개선 작업에 나선다.

(이석호기자)  서울시설공단이 축구대표팀의 31일 이란전 선전을 위해 서울월드컵경기장 그라운드에 대한 대대적인 개선 작업에 나선다.

서울시설공단(이사장 이지윤, www.sisul.or.kr)은 오는 31일 저녁 9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개최되는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대한민국 대 이란과의 경기를 위해 19일부터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대대적인 그라운드 개선작업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서울시설공단은 19일부터 21일까지 3일간 그라운드 잔디 교체작업을 통해 서울월드컵경기장 그라운드 잔디 중 약 1/4을 교체할 계획이다. 이번 교체로 서울월드컵경기장 그라운드 전체 면적 9,126㎡ 중 약 2,600㎡을 새로운 잔디로 교체한다. 이번 잔디교체 작업에는 약 7천만원의 비용이 사용되며, 이는 2017년 서울월드컵경기장 잔디 교체비용으로 배정된 예산 1억5천만원 중 약 절반가량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서울월드컵경기장 그라운드내 세부 잔디 교체 부분은 오는 19일 열리는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 FC서울과 울산현대의 경기종료(21시경)후 그라운드 상태에 대한 정밀 점검을 통해 결정될 예정이다.

또한 공단은 31일 이란전을 위해 8월에 K리그 클래식 축구경기 2경기(8/2 FC서울 vs 강원FC, 8/19 FC서울 vs 울산현대)를 제외하고, 서울월드컵경기장내 다른 대관행사는 일체 잡지 않은채 그라운드 관리에 집중하고 있다.

이밖에 공단은 서울월드컵경기장 잔디의 온도를 낮추기 위해 스프링클러와 대형송풍기 8대를 8월초부터 24시간 가동하고 있고, 잔디관리 전문 인력들을 집중적으로 투입해, 축구경기에 적합하도록 잔디를 매끄럽게 관리하는 작업도 진행하고 있다.

한편 서울시설공단은 서울월드컵경기장내 잔디의 성장을 촉진하기 위한 '인공 채광기'를 최근 자체 개발해 지난 6월부터 활용하고 있다. 기존 LED(발광다이오드)나 형광등을 이용해 온실이나 실내 공간의 식물에 적용하던 것보다 향상된, 플라즈마 광원을 스포츠 잔디 생육 환경에 도입한 것이다. 또한 지난달에는 국내최초로 롤잔디 교체 기술을 자체 개발해 잔디관리에 노력하고 있다.

유럽 경기장은 낮은 일조량으로 떨어지는 잔디밀도를 빠르게 회복하기 위해 인공채광기(메탈 등)을 사용한다. 서울월드컵경기장은 인공채광기를 자체 개발·제작하여 태양광과 가장 유사하고 효율이 높은 플라즈마(PLS)광원을 이용하고 있는 것이다.

넓은 롤잔디는 일반 뗏장 잔디 보다 두껍다. 과격한 축구경기에도 잔디가 밀리는 현상을 최소화 시켜줄 수 있는 장점을 갖고 있다. 경관도 뛰어나다. 유럽 선진 축구장에서 통용되는 이유다. 국내는 수요가 부족해서 장비가 상용화 되지 않고 있다. 이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자체 개발하여 사용하고 있는 것이다.

서울시설공단 이지윤 이사장은 “최근 폭염과 폭우 등 날씨로 인한 잔디 손상으로 최상의 그라운드 상태를 유지하는게 쉽지 않은 상황이다”며 “하지만 31일 한국대표팀의 선전에 조금이나마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의 그라운드 상태를 위해 서울시설공단이 가진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