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종합 사회
서해 교동도 해상으로 北주민 1명 귀순
이석호 기자 | 승인 2017.08.11 11:04

합동참모본부는 11일 북한 주민 1명이 우리 측으로 귀순했다고 밝혔다.

합참은 "오전 1시께 교동도 전방 해상으로 귀순해 온 북한 주민 1명을 구조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이어 "우리 군은 귀순자의 신병을 확보해 귀순 동기와 과정 등을 조사 중에 있다"고 덧붙였다.

귀순자는 해병대 2사단 초병이 열상탐지장비(TOD)로 해안을 감시하던 중 발견됐다.

귀순자는 20대 중반 남성으로 부유물을 잡고 강을 건너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북한 주민 귀순은 지난 7월1일 소형 어선을 이용해 북방한계선(NLL)을 넘은 이후 40여일 만이다.

이석호 기자  1982jayden@gmail.com

<저작권자 © 서울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고충처리
(우)07237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68길 11 삼보호정빌딩 9층   |  등록번호 : 서울 아 02625  |  창간일:2002년 3월 20일
발행인·편집인 : 이혜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석호  |  대표전화 : 02-777-2200  |  팩스 : 02-866-4114
Copyright © 2017 서울일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