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기지 전자파 측정 현장검증 연기
사드기지 전자파 측정 현장검증 연기
  • 박진우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7.08.10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방부, 시민단체 추가 협조 후 재추진
정부의 사드 전자파 현장검증이 연기된 10일 경북 성주군 소성리 마을 사드 반대 조형물 앞으로 주민이 지나가고 있다. /뉴시스

(박진우 기자) 사드기지 전자파 측정 현장검증이 연기되면 정부로서도 고민의 골이 깊어가는 형국이다.

국방부는 10일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기지 전자파·소음 측정 현장검증을 연기했다.

국방부는 "오늘 계획했던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현장조사는 지역주민·시민단체 등과의 추가적인 협조가 필요하다고 판단돼 추후 별도 일정을 판단해 재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사드배치 반대단체와 지역주민들의 반발에 대해 "설명과 요청에도 불구하고 주민협조와 참여 등 제반 상황이 여의치 않아 부득이하게 일정을 변경하게 된 것을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지역주민과 시민단체 등 국민의 안전을 고려하고, 그런 가운데 추가적 협조가 필요하다고 판단해서 현장검증을 연기했다"고 설명했다.

향후 현장검증 일정에 대해서는 "지역주민들에 대한 추가적인 설명노력을 경주할 것"이라며 "향후 별도계획에 의해 소규모 환경영향평가서 검증을 위한 현장조사를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