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가리 장미마을에 명물 벽화 탄생
월가리 장미마을에 명물 벽화 탄생
  • 김진옥기자 news@seoulilbo.com
  • 승인 2017.06.19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도, 반딧불벽화봉사단 담장에 ‘이야기’ 담아
사진/진도군

(김진옥 기자)  진도군 지역개발과에서 추진하는 마을만들기 사업을 통해 군내면 월가리 장미마을이 명품 벽화마을로 변신하고 있다.

지난 8일 월가리 장미마을 골목 담장과 주택 벽면에 동화와 같은 그림들이 새겨졌다. 마을 어르신들이 옛 기억을 더듬어 직접 그림을 그리고, 100년 인생을 담은 시(詩)를 썼다.

이 작품을 밑그림 삼아 목포 반딧불벽화봉사단 화가들이 담장 벽면에 생생한 이야기를 그려 넣었다. 마을 주민들이 직접 참여했고, 주민들의 닳고 닳은 지문과도 같은 삶의 이야기들이 화가들의 손자락을 빌어 빈 벽면을 채워나갔다.

월가리 장미마을에서 전라남도마을공동체 공모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마을활동가 김재현씨는 “마을에 사시는 분들은 변화를 체감하지 못할 수 있지만, 오랜만에 우리 마을에 오시는 분들은 깜짝 놀라며 응원과 찬사를 숨기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마을 주민들, 특히 청년들의 자발적인 마을가꾸기 활동이 수년간 지속되면서 때로는 지칠 때도 있지만, 우리 마을의 열정과 가능성을 높게 평가하고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는 진도군과 전남도 관계자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진도군 지역개발과 관계자는 “월가리는 원래 두 아들의 효심에 관한 전설이 담긴 ‘이씨보’ 비석이 전해져 내려오는 마을이다”라며 “마을 공동체를 위해 헌신하는 청년회원들을 보면서 월가리가 곧 대한민국의 마을공동체 선도마을로 성장하리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