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산세계인삼엑스포 성공위해 온힘 모은다
금산세계인삼엑스포 성공위해 온힘 모은다
  • 임진서 기자 dlawlstj1@hanmail.net
  • 승인 2017.06.18 1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관장 등 700여 명 참여··· ‘범도민지원협의회’ 출범
▲ 2017 금산세계인삼엑스포 성공 개최를 지원하기 위한 민간 기구가 돛을 올렸다. 사진/ 충남도

(임진서 기자)  지난 16일 충남도 금산 다락원에서는 오는 9월 금산에서 열리는 ‘2017 금산세계인삼엑스포’ 성공 개최를 지원하기 위한 민간기구가 돛을 올렸다.

이 자리에는 안희정 지사와 윤석우 도의회 의장, 협의회 임원과 회원 등 5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금산세계인삼엑스포 범도민지원협의회 출범식을 갖고 본격 활동에 돌입했다.

특히, 범도민지원협의회는 도내 기관·단체장 등 각계 대표 700여명으로 구성됐다. 협의회장은 전영한 전 충남 새마을회장이 맡았다.

앞으로 범도민지원협의회는 금산세계인삼엑스포 관람객 유치를 위한 홍보 활동을 전개하고, 도민들의 자발적인 참여 분위기 조성 및 역량 결집을 돕게 된다.

또 10개 분과위원회를 구성해 바가지 요금 근절 캠페인 전개, 행사장 관람 질서 유지, 주변 관광지에 대한 교통 안내, 지역 특산품 판촉활동 등 각 분과 특성에 맞는 활동을 펴게 된다.

도는 범도민지원협의회 활동에 필요한 홍보물을 제공하고, 추진 상황 보고회 등을 통해 엑스포 준비 상황을 공유할 계획이다.

이날 출범식은 축하 공연과 엑스포 홍보 동영상 상영, 엑스포 개최 계획 설명, 위촉장 수여, 다짐 결의, 홍보 퍼포먼스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안희정 지사는 "이번 금산세계인삼엑스포는 도민 역량을 결집하는 또 하나의 계기가 될 것"이라며 협의회 회원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충남도는 이번 엑스포를 통해 1500년 고려인삼 종주국으로서의 국제적 위상을 재정립하고, 인삼 산업 역량 결집과 미래가치 창출로 인삼산업 재도약 발판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금산세계인삼엑스포는 올 9월 22일부터 32일간 금산 인삼엑스포 광장에서 ‘생명의 뿌리, 인삼’을 주제로 펼쳐진다.

인삼산업 방향과 비전을 제시하는 산업박람회로 개최되며 주제존과 체험존, 산업존, 휴게놀이존, 부대시설 등 크게 5개 행사장이 운영되고 공식행사와 공연·이벤트 등 59개 프로그램이 관람객의 발길을 붙잡을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