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강경화 외교장관 임명
文 대통령, 강경화 외교장관 임명
  • 박진우 기자 1982jayden@gmail.com
  • 승인 2017.06.18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3당 강력 반발…정국 급랭 불가피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 정식 임명을 강행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5일 국회 인사청문 보고서 1차 채택시한이었던 14일까지 국회가 보고서 채택을 하지 않자, 17일까지를 시한으로 청문 보고서 재송부를 국회에 요청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15일 재요청을 하기 전 "지금은 한미 정상회담이 보름밖에 남지 않았고, 이어서 G20 정상회의와 주요 국가들과의 정상회담이 줄줄이 기다리고 있다"며 "외교부 장관 없이 대통령이 어떻게 감당할 수 있겠느냐. 저는 국민의 뜻에 따르겠다. 야당도 국민의 판단을 존중해달라. 외교적 비상 상황 속에서 야당의 대승적인 협력을 간곡히 호소한다"고 강 후보자 임명 의지를 드러낸 바 있다.

문 대통령이 이날 강 후보자를 장관으로 정식 임명함으로써 강 후보자는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김부겸 행정자치부 장관,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 이어 새 정부의 다섯번째 장관이 됐다.

강 후보자는 임명 즉시 열흘 앞으로 다가온 한미정상회담과 연이어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본격적으로 준비할 예정이다

강 후보자는 청문 과정에서 위장전입 사실이 밝혀졌고, 부동산 투기, 세금 탈루, 박사 학위 논문 표절, 자녀 증여세 체납 의혹 등이 일었다.

야3당은 앞서 강 후보자 임명 강행 시 "정부·여당의 국정 운영에 협조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강력히 밝힌 바 있다.

강 후보자의 장관 임명으로 정국은 급랭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앞서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도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 없이 임명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