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인용 ‘스마트 안경’ 나왔다
시각장애인용 ‘스마트 안경’ 나왔다
  • 이진화 ljhljh3469@gmail.com
  • 승인 2017.04.17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계단, 사람, 오토바이 등 자동으로 인식

세계 최초로 시각장애인용 ‘스마트 안경’이 선보인다.

상하이저널에 따르면 20일부터 3일간 열리는 2017 중국(상하이) 국제 기술 박람회(CSITF 2017)에서 시각장애인 전용 스마트 안경이 세계 최초로 선보일 예정이다. ‘천사의 눈(天使眼)’이라는 이름의 이 안경은 상하이자오관전자과기유한회사(上海肇观电子科技有限公司)가 개발한 제품으로 올해 처음으로 기술 박람회에 참가한다.

이 안경에는 두 개의 카메라가 탑재되어 있고 핸드폰과 연결할 경우 카메라로 수집한 외부 정보를 자동으로 계산해 사용자와의 거리를 환산해 음성으로 알려준다. 장애물에 부딪힐 경우 피아노 소리로 알려주며 장애물이 가까워질수록 이 경고음은 점점 커진다. 한 화면 안에서 이 안경은 최대 1,000개의 물건을 인식할 수 있고 사용자의 설정에 따라 문, 계단, 사람, 오토바이 등을 자동으로 인식할 수 있다.

천사의 눈의 발명자인 자오관회사 CEO 펑신펑(冯歆鹏)은 “시각 장애인이 혼자 안전하게 외출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 천사의 눈의 목표”라고 전했다. 올해 6월 정식으로 출시될 천사의 눈의 가격은 8,199위안(한화 약 135만 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