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무에 싸인 안동 월영교
운무에 싸인 안동 월영교
  • 김용호 silbo1@daum.net
  • 승인 2016.06.13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용호 기자) 국내 최장 목책교로 안동댐을 가로질러 자리하고 있는 월영교는 이른 새벽부터 늦은 밤까지 시시각각 주변환경이 변화하면서 색다른 묘미를 주고 있다.

13일 새벽 약간의 비가 내린 후 화창하게 개면서 발생한 운무가 월영교와 주변 녹음과 어우러지면서 보기드문 장관을 연출하고 있다.

월영교는 벚꽃과 녹음, 단풍, 하얀 눈에 둘러싸이며 계절마다 색다른 묘미를 주고, 밤안개와 운무에 싸인 월영교의 야경도 놓치면 안 되는 볼거리다.

사진제공=안동농업기술센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