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일본뇌염 예방-방역활동 강화
제주도, 일본뇌염 예방-방역활동 강화
  • 전인복 bk55782044@naver.com
  • 승인 2016.04.07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뇌염 매개모기인 '작은빨간집모기'가 지난 1일 경남과 제주지역에서 발생함에 따라 전국에 일본뇌염 주의보가 발령되는 등 비상이 걸렸다.

이에 제주특별자치도는 도민들에게 예방접종은 물론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당부하는 한편, 방역활동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확인된 ‘작은빨간집모기’는 지카바이러스를 옮길 수 있는 ‘흰줄숲모기’와는 다른 종류다.

보건당국은 매년 일본뇌염 유행예측 조사를 실시해 일본뇌염 매개모기를 최초로 발견한 때 주의보를 발령하고, 일본뇌염 환자 발생 또는 매개모기의 밀도가 높거나, 채집된 모기에서 일본뇌염 바이러스가 분리되는 경우 일본뇌염 경보를 발령한다.

이번에 채집된 ‘작은빨간집모기’는 논이나 동물축사, 웅덩이 등에 서식하는 암갈색의 소형 모기로, 주로 야간에 흡혈 활동을 하고, 일본뇌염 바이러스가 있는 매개모기에 물린 사람의 95%는 무증상이거나 열을 동반하는 가벼운 증상을 보이지만. 극히 드물게 바이러스에 의해 치명적인 급성신경계 증상으로 진행될 수 있어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가 필요하다.

도에서는 4월부터 오는 10월까지는 각종 질병매개 모기의 활동이 활발한 시기라며, 본격적인 모기 활동시기에 앞서 야외활동및 가정에서 모기 회피요령을 숙지해 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일본뇌염은 예방백신이 개발돼 있어 예방접종 대상이 되는 생후 12개월에서 만 12세 아동은 표준일정에 맞춰 예방접종을 완료해 줄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민간단체 등 197개 주민자율방역단을 적극 참여토록 하여 마을주변 넓은 지역에 대해 지속적으로 방역소독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며, 도민들에게는 집 주변 폐타이어, 인공용기(유리병, 플라스틱 통) 등 물이 담길 수 있는 용기(모기서식처)는 뚜껑을 덮거나 제거하고 집 주변 풀은 짧게 관리하고 잡초도 제거하여 줄 것을 바라고 있으며, 야외 활동시에는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개인보호 수칙을 준수하여 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

제주=전인복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