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친 이대호-추신수 메이저리그 개막전 격돌!
절친 이대호-추신수 메이저리그 개막전 격돌!
  • 서울일보 silbo1@daum.net
  • 승인 2016.04.05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신수, 밀어내기 볼넷으로 팀 역전 발판 마련

34세 동갑내기 절친 대한민국 간판스타 추신수(텍사스 레인저스)와 이대호(시애틀 매리너스)가 '꿈의 무대' 메이저리그 개막전에서 만났다.

5일(한국시간) 텍사스 레인저스는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벌어진 '2016 메이저리그' 시애틀 매리너스와의 개막 경기에서 3-2로 승리했다.

추신수 선수는 무안타에 그쳤지만 밀어내기 볼넷으로 팀의 역전승에 발판을 마련했다. 대타로 데뷔전에 나선 이대호는 삼진으로 물러났다.

이날 경기에서 추신수는 우익수 겸 2번 타자로 선발 출장해 3타수 무안타 1볼넷 1타점 1삼진을 기록했다.

추신수 선수는 팀이 0-1로 지고 있던 5회말 1사 만루에서 세 번째 타석을 맞았다.
타석에 오른 추신수는 에르난데스의 1볼 1스트라이크에서 볼 3개를 연속으로 골라내며 올해 시즌 첫 타점을 밀어내기 볼넷으로 기록했다.

한편, 이날 경기를 펼친 시애틀 매리너스 이대호 선수는 텍사스 좌완 에이스 콜 헤멀스를 상대로 볼 카운트 1볼 1스트라이크에서 3구째 커브에 체크 스윙했으나 배트가 돌았다는 판정을 받았다. 이후 4구째 체인지업을 커트하며 다음 공을 노렸지만 5구째 헛스윙 삼진아웃으로 돌아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